O.K.F-이민으로 해 지지 않는 나라, 대한민국! 그 힘은 740만 재외동포입니다.

사업공지

‘전 세계한인학자 축제’ 2017 세계한인학술대회 개막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7.06.27

‘전 세계한인학자 축제’ 2017 세계한인학술대회 개막


 - 재외동포재단 창립 20주년 기념, 국내 최대 규모의 재외동포 학술대회
 - 17개국 150여명 한인학자 및 NPO 활동가 참석
 - 한인학자·NPO활동가 네트워크 구축의 장... 향후 동포정책 제언 기대


 전 세계 동포연구 전문가들이 한 자리에 모이는 학술축제인‘2017 세계한인학술대회’가 27일 서울에서 개막했다.


 대회는 재외동포재단(이사장 주철기)이 창립 20주년을 기념해 개최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재외동포 학술행사로, 재외동포재단과 재외한인학회가 공동 주최한다.


 이번 대회에는 전 세계에서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는 17개국 150명의 재외동포연구 전문가들이 참석했다. 참가자들은 글로벌 동포사회의  현황을 진단하고, 바람직한 발전 방향을 제시하기 위해 그동안의 연구결과를 발표하고 토론을 진행한다.


   - 일본 주류사회에 진출한 대표적인 재일 조선족인 리상철 일본 류코쿠대 사회학 교수와 한반도 문제 전문가인 신기욱 미국 스탠퍼드대 아시아태평양연구소 소장, 위안부 피해자 보상 운동과 한국 문화유산 교육에 힘쓰고 있는 민병갑 미국 퀸즈대 교수, 고려인 이주사를 연구하고 있는 김 게르만 카자흐스탄 국립대 교수 등 한인 연구자들은 물론 NPO 활동가와 정계 인사도 참석해 발표 및 토론자로 나선다.


 27일 오전 열린 개회식은 주철기 이사장의 개회사, 최영호 재외한인학회장의 환영사, 이구홍 해외교포문제연구소장의 축사, 세계한인학술대회의 운영위원장인 이진영 인하대 교수의 경과보고 순으로 진행됐다.


 주철기 이사장은 개회사를 통해 “한민족 네트워크는 대한민국의 큰 축복이며 국력의 외연으로, 국가 경쟁력을 높이고 세계의 평화번영에 기여하게 될 것으로 믿는다”며, “이번 학술대회가 글로벌 한민족네트워크의 외연을 넓히는데 필요한 여러 사안들을 고르게 조명함으로써 한민족공동체의 발전과 글로벌시대 재외동포 역량을 한껏 더 높이기 위한 구체적인 방안들을 논의하는 장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심재권 외교통일위원회 위원장이 기조강연자로 나서 <새 정부의 재외동포정책 및 지원방안>을 주제로 기조강연을 진행했다.


 오후부터는 주제별 기획세션이 진행된다. 기획세션Ⅰ에서는 <동북아 시대 재외동포의 역할>에 대해 논의하고, 이후에는 <동포사회의 변화와 차세대 코리안 커뮤니티>를 주제로 기획세션Ⅱ가 진행된다. 이어지는 외교부 2차관 주최 환영만찬을 끝으로 첫 날 일정이 마무리된다. 


 대회 이틀째인 28일에는 기획세션Ⅲ를 통해 <국내 거주 동포의 실태 및 정책>에 대해 알아보고, 기획세션Ⅳ에서 재외동포의 외연 확장을 포함한 동포정책 개선방안에 대한 폭넓은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28일 오후부터는 미국과 중국, 일본, 러시아·CIS, 동남아·중남미,   유럽·오세아니아 등 6개 지역별 세션이 진행된다. 발제자 대부분이 현지 거주국에서 활동 중인 전문가들로, 동포의 시각에서 바라보는 한인사회의 모습과 실질적으로 필요한 정책에 대한 의견을 나누는  자리가 될 것이다.


 대회 기간 동안 논의된 내용은 29일 폐회식에 앞서 분과별 종합보고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세계한인학술대회 개회사 중인 주철기 재외동포재단 이사장

 

세계한인학술대회 개회사 중인 주철기 재외동포재단 이사장

세계한인학술대회서 기조강연 중인 심재권 외교통일위원회 위원장


세계한인학술대회서 기조강연 중인 심재권 외교통일위원회 위원장


세계한인학술대회 참가자들


세계한인학술대회 참가자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