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K.F-이민으로 해 지지 않는 나라, 대한민국! 그 힘은 740만 재외동포입니다.

보도자료

재외동포재단, 유공 고려인 동포 50명 초청해 모국과 뿌리 잇는다
작성자
코리안넷관리자
작성일
2017.10.17

재외동포재단, 유공 고려인 동포 50명 초청해 모국과 뿌리 잇는다


- 독립유공자 후손 및 강제이주 당사자 6명 포함 6개국 50명 고려인 동포 방한

- 독립운동가이자 민족교육자 계봉우 선생 증손자 김 에두아르드, ‘아시아의 피카소’ 고 신순남 화백의 후손이자 유명 고려인 작가 신 이스크라 등 참가

- 16일부터 5일간 서울과 파주 오가며 모국의 변화상과 정서, 문화, 역사 체험


재외동포재단이 10월 17일부터 20일까지 4일간 러시아·CIS 고려인 동포 50명을 초청해 모국의 역사와 문화를 체험하는 시간을 가진다.


이번 사업은 모국 방문이 처음이거나 모국 방문이 어려운 고려인 동포들을 초청해 위로ㆍ격려하고 모국 체험의 시간을 통해 한민족으로서의 유대감을 강화하기 위해 기획됐다.  


러시아, 아제르바이잔, 우즈베키스탄, 우크라이나, 카자흐스탄, 키르키즈스탄 6개 국가에 거주 중인 50명의 참가자들은 독립운동가 후손,   강제이주ㆍ징용자 본인 또는 후손과 거주국 동포사회 발전에 공헌한 유공 동포 및 모국 방문 경험이 없는 고령의 고려인 동포 등으로   구성됐다.


- 이 중에는 아시아의 피카소로 불리는 고 신순남(1928-2006, 신 니콜라이) 화백의 애제자이자 큰 며느리인 신 이스크라, 역사학자이자  독립운동가 계봉우의 후손인 김 에두아르드와 독립운동가 민긍호의 후손인 유가이 뱌치슬라브 등도 포함됐다.


참가자들은 17일 오전 국립현충원과 전쟁기념관을 방문하는 것으로  공식일정을 시작했다. 이후 서울로 7017과 청계천 등 서울과 파주 지역을 방문해 모국의 문화와 발전상을 보고 경험하는 시간을 가진다.


- 이들은 17일 오전 국립현충원을 방문해 모국에 잠들어 있는 재외  동포들의 영령을 추모하는 헌화와 묵념의 시간을 갖고 순국선열의 희생을 기린다. 18일에는 파주 DMZ 투어를 통해 모국 분단의 역사와 현실을 체험하고, 19일에는 경복궁 및 남산골 한옥마을을 방문한다. 이 날 프로그램은 서울시 후원으로 진행되며 참가자들은 서울시 주최 환송오찬에 이어 한복을 입고 모국의 역사 속에서 문화를 체험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재외동포재단 관계자는 “어느 때보다 모국 방문이 처음인 독립운동가 및 강제이주자나 후손, 고려인 2-3세 참가자가 많아 이번 사업을 통한 방한의 의미가 매우 크다”며, “모국에서 경험하고 만나고 느끼는    시간들을 통해 모국의 정을 느끼고 한민족으로서의 유대감을 강하게 형성하는 기회가 되길 바라며, 현지 다음 세대들에게도 정체성을 가지고 이어갈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끝.


재외동포재단, 유공 고려인 동포 50명 초청해 현충원 참배


재외동포재단, 유공 고려인 동포 50명 초청해 현충원 참배 후 단체사진